Est.2004

상품검색 검색상세
악보 자료실연주법과 관리방법고객센터
주문/배송조회 장바구니
악기
통기타
일렉기타
클래식기타
베이스
우쿨렐레
칼림바
패키지
통기타 패키지
일렉기타패키지
클래식 패키지
베이스 패키지
액세서리
관리용품
튜닝기
기타줄
피크
카포
앰프
부품
스페셜 상품
특가상품

넥 바로잡기
넥의 원리
주위의 온도와 습도, 줄의 장력, 연주할 때와 그렇지 않을 때, 심지어는 스탠드에 기대 놓았을 때와 케이스에 넣어 두었을 때 넥은 수시로 그 모양이 변합니다. 단단하게 고정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줄과 함께 진동하고 작은 힘에도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이 넥이며, 그만큼 관리가 중요하다는 것을 먼저 이해해야 합니다. 또한 넥은 나무의 응력, 트러스 로드(truss rod)의 응력, 스트링의 장력 이렇게 세 가지의 힘이 팽팽하게 균형을 이루고 있는 부분입니다. 넥의 나무를 축으로 아래서는 트러스 로드가, 위에서는 스트링이 서로 힘의 균형을 이루는 것이죠. 이렇게 많은 요소에 의해서 그 모양이 수시로 변하는 만큼, 기타 플레이어라면 자기 기타의 넥 조정 정도는 스스로 할 줄 알아야합니다. 게이지가 바뀌고, 계절이 바뀌고, 환경이 바뀔 때마다 이리저리 휘는 넥을 매번 수리점에 들고 갈 수는 없는 노릇이니까 말이죠. 여기에서는 그 조정 방법을 한 번 정리해 보겠습니다.



넥 보는 법

먼저 평소에 사용하는 게이지의 줄을 끼워서 제대로 튜닝을 합니다. 평소에 쓰는 튜닝으로 말이죠. 만약 평소에 반음 낮춘 튜닝을 쓴다면 넥을 바로 잡을 때도 반음 낮춘 튜닝으로 해야죠. 다음엔 사진과 같이 헤드 쪽에서 넥을 보는 겁니다. 이 때 주의할 것은 넥에는 아무런 하중도 걸리지 않도록 살짝 잡고 봐야한다는 겁니다. 가능하다면 바디만 잡고 보는 것도 좋겠죠. 만약 넥이 휘었다면 바로 잡아야죠. 넥이 안으로 휘어서 줄이 떴을 때는 트러스 로드를 시계방향으로 조여주면 되고, 넥이 밖으로 휘어서 버징이 난다면 반시계 방향으로 돌려서 풀어주는 겁니다. 트러스 로드는 헤드 부분 또는 넥과 바디가 접합된 부분에서 조정할 수 있습니다. 조정하는 부분은 육각렌치, 소켓/넛 드라이버, 일반 드라이버 중의 한가지 타입으로 되어 있죠. 펜더의 일부 모델은 넥을 바디와 분리해야 이 조정이 가능합니다. 이런 경우에는 넥을 바로 잡기까지 몇 번씩이나 결합과 해체를 반복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죠. 트러스 로드를 돌릴 때 주의할 점이 몇 가지 있습니다. 나사를 조여야 하는 경우에도 먼저 약간 풀어준 다음(반시계 방향으로) 조여줍니다. 만약 트러스 로드가 이미 끝까지 조여진 상태에서 더 조이면 로드가 파손될 수 있으니까요. 또, 조정하는 과정에서 너무 갑작스럽게 많이 돌리지 않도록 합니다. 4분의 1이나 8분의 1 바퀴 정도만 돌려도 넥의 형상이 많이 변합니다.




릴리프(Relief)란?






위에 소개한 것처럼 넥을 헤드 쪽에서 바라보는 방법 말고 또 좋은 방법이 있습니다. 첫번째 프렛과 마지막 프렛의 줄을 손가락으로 누른 다음 각 프렛과 줄의 접촉 상태를 보는 겁니다. 넥이 안으로 휘었을 경우에는 7, 8 번 프렛 쯤에서 프렛과 줄이 꽤 넓은 간격으로 벌어져있겠죠? 반대의 경우에는 아마 줄이 모든 프렛에 닿아있을 겁니다. 4 자, 넥의 휜 상태를 봤죠? 그러면 대충 왼쪽 그림들 중의 한가지 경우에 속할 겁니다. 안으로 휜 경우가 아마도 가장 많을 것이고, 어쩌면 밖으로 휘었을 수도 있구요, 평소에 관리를 잘했다면 일직선으로 곧게 뻗어있겠죠. 보통 넥은 일직선으로 곧게 뻗어있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그러한 '완벽한 일직선' 상태에 상당한 강박 관념을 갖고 있는 연주자도 있습니다. 일단 넥은 절대로 바깥쪽으로 휘어 있어서는 안됩니다.(back-bow) 조금이라도 바깥쪽으로 휜 넥은 거의 모든 프렛에서 버징이 납니다. 줄이 울릴 때 프렛과 닿아서 생기는 잡음 말이죠. 이렇게 되면 제대로 사운드를 낼 수가 없죠. 또한, 너무나도 완벽하게 곧은 넥에서도 버징이 납니다. 그건 옆의 그림을 보면 알 수 있죠. 줄의 상하 진동은 길쭉한 타원호를 그리는데, 완전히 곧은 넥의 프렛이 이 원호를 건드리면 버징이 나니까요. 이러한 경우에는 브릿지를 약간 더 높여줘야 버징을 피할 수가 있습니다. 따라서 약간 안으로 휜(up-bow) 넥이 가장 이상적인데, 이 "약간 안으로 휜" 상태를 릴리프(relief)라고 하죠.


그림처럼 헤드 부분에서 내려오면서 약간 안으로 휘다가 바디와의 접합부분에 가까워지면서는 평평해지고, 접합부위를 지나서는 다시 지판이 약간 처져있는(fall-away) 형상이 가장 이상적인 넥의 상태입니다. fall-away는 하이 프렛에서의 버징을 없애주는 역할을 하죠.

릴리프의 정도는 1번 프렛과 마지막 프렛을 누른 상태에서 그 중간지점인 7 ~ 9번 프렛(프렛의 개수에 따라 조금씩 다르겠죠)에서 프렛과 줄 사이의 간격을 측정한 값을 사용합니다. 가능하다면 1번 프렛에 카포(capo)를 끼우고 작업하는게 편리하겠죠. 기타는 0.004인치(0.102mm)에서 0.012인치(0.305mm) 사이, 베이스는 0.008인치(0.203mm)에서 0.018인치(0.457mm) 사이에서 연주자의 취향에 따라 세팅하면 됩니다. 이렇게 좁은 틈을 특정하기 위한 도구로 위의 사진과 같은 필러 게이지(feeler gauge)가 있습니다. 백화점 등의 공구 전문매장에서 구할 수 있습니다. 이런 도구가 없다면 눈대중으로도 가능합니다. 8번 프렛에서 줄과 프렛이 떨어진 정도가 0.1 ~ 0.3 mm 정도가 되는지 보면 되겠죠? 아니면 두께가 씌여 있는 얇은 피크를 끼워보고 대충 짐작할 수도 있겠죠.
이 릴리프 또한 연주자 각자의 취향이니까, 위의 수치는 "일반적으로 권장되는" 릴리프 수치라고 보면 됩니다. B.B. King의 경우에는 이 릴리프가 0.03인치(0.76mm)라고 하니까, 넥을 꽤나 많이 안으로 휘어서 쓰는거죠.






넥의 관리

바디를 단단히 잡고 넥 부분에 힘을 조금 줘 보면 넥이 작은 힘에도 얼마나 잘 휘는지 감을 잡을 수 있습니다. 넥을 앞으로 밀면 줄이 확 높아지고, 뒤로 당기면 줄이 지판에 싹 달라붙는게 보이죠? 그 정도로 민감하기도 하고, 길게 돌출된 부분이기도 하니까 넥은 소중하게 잘 다뤄야 합니다. 바디야 좀 찍혀도 상관 없지만 넥은 그렇지 않죠. 보통 기타를 스탠드에 세워 놓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습관도 넥을 지속적으로 안으로 휘게 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습니다. 기타의 하중이 넥에 걸린 상태로 지속되는 거니까요. "그게 뭐 얼마나 무겁다고, 까다롭게 굴긴.." 이라고 말해버리기에 넥은 너무나 민감하고 섬세한 부분입니다. 절대로 넥에 하중이 걸린 상태로 보관해서는 안됩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하드 케이스에 보관하는 것이고, 만약 스탠드를 사용한다면 넥에는 하중이 걸리지 않는 디자인의 스탠드를 쓰거나, 넥 지지부를 최대한 바디에 가깝게 낮춰서 사용하는 것이 넥에 무리를 덜 주는 방법입니다.





Trussrod 기능

트러스로드는 넥 안에 심는 철심으로서 현의 장력때문에 넥이 휘는 것을 방지하며 환경의 변화에 따른 넥의 변형을 교정할 수 있게 하는 역할을 하는, 일렉트릭 기타에 있어서는 반드시 필요한 부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렉트릭 기타의 할아버지뻘이 되는 클래식 기타는 넥이 두껍고 길이가 짧기 때문에 쿼터쏜(quarter sawn) 넥을 사용함으로써 현의 장력을 이겨낼 수 있지만 어쿠스틱 기타나 일렉트릭 기타와 같이 넥이 얇고 길이가 긴 형태에서는 트러스로드로 넥을 강화시켜야 넥이 현의 장력을 버텨낼 수 있습니다. 마틴(Martin)의 일부 모델에서는 사각 단면의 빔을 트러스로드로 사용하기도 합니다. 이건 조절이 불가능한(non-adjustable) 트러스로드지만 넥의 변형을 막아준다는 기본기능은 동일합니다.

트러스로드는 넥의 내부에 위 사진과 같이 장착됩니다. 넥 안에서 트러스로드가 흔들리거나 놀지 않고 딱 맞으면서도 조절할 때 변형이 원활하게 이루어지도록 장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조절나사의 형태에 따른 분류

가장 일반적인 형태

헤드부분에 이런 구멍을 볼 수 있는데 이게 트러스로드의 조절나사로 통하는 구멍입니다. 이 안에 육각볼트가 들어있고 렌치를 사용해서 조절하는, 가장 일반적인 방식의 조절나사죠.

스포크 넛(Spoke Nut) 타입

위에 소개한 방식과는 달리 넥의 아래쪽에서 구멍이 뚫린 바퀴(spoke)를 돌려서 조절하는 방식입니다. 헤드부분에 조절나사를 위한 구멍을 뚫을 필요가 없기 때문에 디자인이 단순하고 더 예뻐지며 스포크의 지름이 크고 거기에다 쇠막대를 사용해서 돌리기 때문에 힘의 전달이 원활해서 부드럽게 돌아간다는 등의 장점이 있는 방식입니다.


빈티지 타입
가장 전통적인 방식으로 넥의 하단에서 조절한다는건 스포크 넛 타입과 동일하지만 조절하기 위해서는 넥과 바디를 분리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는 방식입니다. 사진과 같이 십자 스크류가 박혀있기도 하고 육각볼트가 박혀있기도 한데 요즘 기타들에는 많이 안쓰이는 방식입니다. 빈티지 스펙을 재현한 모델들에 쓰이는 방식이죠.








작동방식에 따른 분류


One-way 트러스로드

원웨이 혹은 싱글 트러스로드라고 합니다. 하나의 철심 끝에 조절나사가 달려있고 이걸 적당하게 휘어서 넥에 심는겁니다. 기능상 안정성은 아래에서 소개할 투웨이 트러스로드나 바이플렉스 방식보다는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옛날 기타들에 많이 사용되었으며 요즘은 거의 쓰이지 않는 방식이기도 합니다.


Two-way & Bi-flex 트러스로드


요즘 많이 사용되는 투웨이 트러스로드(혹은 더블철심)와 바이플렉스 트러스로드(혹은 양단철심)입니다. 사진의 위쪽이 더블철심, 아래쪽이 양단철심입니다. 까만 플라스틱 랩으로 싸여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건 두 개의 철심을 딱 고정시켜서 넥 안에서 서로 부딪치거나 전체 철심이 흔들리는걸 방지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이게 있으면 구조를 잘 알 수가 없으니까 이걸 벗겨내면..

이렇게 생겼습니다. 두가지 모두 두 개의 철심이 한쪽끝은 땜질로 고정되어있고 다른 끝은 땜질과 조절나사가 있다는 공통점이 있습니다. 조절나사를 조이고 푸는데 따라 철심의 휘는 정도나 방향이 달라집니다. 트러스로드 조절나사를 시계방향으로 휘어서 조이면 위와 같이 변형합니다.

넥에 심어져 있지 않은데다가 플라스틱 랩까지 제거했기 때문에 변형이 다소 과장되어 보이는데, 실제 넥 안에서는 이렇게 많이 휘는 경우는 없죠. 위쪽이 지판쪽이라고 보면 바로 이해가 됩니다. 나사를 조이면 넥이 뒤로 휘려는 힘을 받게 되는 겁니다. 여기까지는 더블철심과 양단철심이 별 차이가 없죠.
조절나사를 반시계방향으로 돌려서 풀었을 때의 모습입니다. 이제 더블철심과 양단철심의 차이가 확실히 보이죠. 사진과 같이 더블철심은 나사를 완전히 풀어서 트러스로드에서 빼내는 것이 가능합니다. 그래서 더블철심의 경우에는 넥에 심기 전에 적당한 만큼 조여서 배가 약간 나오게 한다음 심고나서 넥이 완전히 곧게 제작합니다. 그러면 나사가 완전히 풀리기 전까지는 넥을 어느 정도 안으로 휘는게 가능하게 되죠. 반면 양단철심은 조절나사를 트러스로드에서 완전히 분리하는 것이 불가능합니다. 대신 나사를 반시계방향으로 돌리면 위 사진의 아래쪽과 같이 안으로 휘죠. 양쪽 방향 모두 변형이 가능하기 때문에 넥의 조절이 더 쉽습니다.

더블철심과 양단철심의 조절나사 부분입니다. 왼쪽이 더블, 오른쪽이 양단이죠. 더블철심의 경우는 육각볼트가 그대로 노출되어 있지만 더블철심은 육각볼트 위에 실린더 형태의 캡이 있어서 볼트가 완전히 빠지는 것을 막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위에 소개드린대로 양단철심이 더블철심보다 좀 더 진보된 타입이라고 할 수 있는데, 기능상의 안정성은 두가지가 거의 비슷합니다. 단, 제작할 때 더블철심의 경우 적당한 정도로 조여서 심는게 중요합니다. 이것만 제대로 되어있으면 더블철심도 양단철심과 같이 넥을 안쪽 바깥쪽으로 얼마든지 조절할 수 있으니까요. 그러니까..현재 멀쩡한 자신의 기타가 더블철심인지 양단철심인지를 확인해보기 위해서 나사를 다 풀어볼 필요는 없습니다. 호기심이 많은 분들은 아마도 이번 내용을 보고 자신의 기타에 심어져 있는 트러스로드를 확인해보고 싶은 욕망이 일겁니다. 하지만 현재 멀쩡하게 잘 셋업이 되어있다면 이걸 굳이 흐트려가면서 조절나사를 풀어보고 조여보고 하는 작업은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이 글의 목적은 트러스로드의 원리를 이해하고 잘 조절해서 자신의 기타를 최상의 상태로 셋업하게 하는데에 있으니까요. 납땜이나 피치 조절 등은 이리저리 손을 대봐도 기타에 큰 악영향은 없고 원래대로 복구하는데 별로 어려움이 없지만 넥의 트러스로드는 함부로 막 돌리고 나사를 빼보고 하기에는 너무 위험합니다. 적당한 힘으로 조절이 가능한 범위에서 셋업해서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지금 상태가 좋은 기타라면 트러스로드는 손도 대지 마시구요, 그냥 "아...이렇게 생긴 트러스로드가 이런 원리로 내 기타의 넥에 심어져 있구나, 기특한걸!" 정도로 끝내시기 바랍니다.









자료 : 기타플러스 Guitar plus 02-31-333-13 서울 마포구 대흥로 38, 2층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원약관 회사소개 사이트맵 공지사항 고객센터
기타플러스
대표 김미라,
서울시 마포구 대흥로 38, 2층
사업자번호 105-09-51919
통신판매업신고 2004-01971
부가통신4756호 / 이메일 guitarplus@daum.net
Copyright © Guitarplus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쇼핑FAQ | 상담내역 | 온라인 고객센터 | 공지/뉴스

운영시간

평일(월~금) 10:00~19:00 /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 휴무
문의전화 02) 31-333-13
NHN KCP 구매안전서비스 안내 서비스가입사실 확인
당사는 고객님의 현금으로 결제한 금액에 대해 NHN KCP 와
채무 지급보증 계약을 체결하여 안전거래를 보장하고 있습니다.
공정거래 위원회 사업자 신원정보 확인 사업자정보확인
계좌정보 신한은행 100-020-221791 예금주 기타플러스
농협 069-12-309073 예금주 김미라기타플러스
 
Guitarplus
Since 2004